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일희일비 않고 의연하게 가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ㆍ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회담은 12일이 될 수도 있다”며 논의 결과에 따라 원래 예정됐던 6월 12일에 북ㆍ미 정상회담이 열릴 수도 있다는 여지를 둔 가운데, 청와대는 “일희일비하지 않고, 의연하게 가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25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 왔다갔다 하면 안 된다. 진심은 변함없기 때문에 큰 흐름을 보고 가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북ㆍ미 정상회담 취소 발표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당사자들의 진심은 변하지 않았다”, “정상 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 가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이었다.  
 
이날 청와대 관계자의 말도 문 대통령이 밝혔던 말의 연장선상으로, 북ㆍ미 정상회담의 최종 성사 여부를 차분히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6·12 싱가포르 북ㆍ미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6·12 싱가포르 북ㆍ미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다.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에서 “중요한 회담과 관련해 마음을 바꾸게 된다면 부디 주저 말고 내게 전화하거나 편지해달라”며 북ㆍ미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다. 북한은 트럼프의 공개서한이 발표된 지 불과 8시간여 만에 전례 없이 정중하게 대화 재개 의사를 드러냈다. 김계관 제1부상 역시 김 위원장의 입장을 담았다고 볼 수 있는 위임 담화에서 “우리는 항상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미국 측에 시간과 기회를 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비난 문구 하나 없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시기 어느 대통령도 내리지 못한 용단을 내리고 수뇌상봉이라는 중대사변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데 대해 내심 높이 평가했다”고 치켜세웠다.  
 
그러다 25일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는 꺼져 가던 불씨를 되살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김 부상의 담화와 관련 “북한으로부터 따뜻하고 생산적인 담화를 받았으며, 매우 좋은 뉴스”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이것이 어디로 이르게 될지 곧 알게 될 것”이라며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번영과 평화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로지 시간(그리고 수완)이 말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2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터에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2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터에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우리는 지금 북한과 대화하고 있으며, (예정했던 대로 북ㆍ미 정상회담이 다음달) 12일이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들은 그것(북ㆍ미 정상회담)을 매우 원하며 우리도 원한다”면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