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압구정 유명 ‘이벤트 치과’ 교정 환자 50명, 병원장 고소

치아교정.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치아교정.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서울 강남 압구정의 한 치과에서 교정 치료를 받던 환자들이 무더기로 고소장을 제출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병원 사기 혐의 있다”
경찰 조사…병원장 출국금지
병원 “의료진 퇴사 때문, 환불 협의할 것”

강남경찰서는 치아교정 환자들에게 돈을 받고도 제대로 치료하지 않은 혐의(사기)를 받는 서울 압구정동에 있는 유명 교정 전문 치과의원을 수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은 해당 치과 원장인 강모씨를 출국금지 조치하고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환자들에게 치아교정 치료를 제공한다면서 수백만원씩 선금을 받고는 최근 치료를 일방적으로 중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씨에게 치료를 받았다는 환자 50여명은 최근 강남경찰서에 집단으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다수 환자들은 해당 치과가 허위ㆍ과장 광고를 통해 환자를 대량 모집하면서 진료가 부실해졌다는 취지로 주장하고 있다. 일부 피해자는 이 치과에서 교정치료를 받았다가 치아 상태가 되레 악화했다고 주장했다.  
 
치과는 일부 진료만을 하고 있고, 환자들은 환불 조치 요구, 소비자보호원 집단구제 신청, 고소장 접수 등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소위 ‘이벤트 치과’라며 무분별한 마케팅으로 환자를 끌어들여 질 낮은 치료를 제공하는 치과를 철저히 조사해 처벌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해 달라”고 청원을 올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