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노총, 최저임금 반발 “28일 총파업”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최저임금법 개정안을 강행 처리하자 노동계가 총파업과 최저임금위원회 불참을 잇따라 선언하고 나섰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최저임금법 개정안에 반발해 오는 28일 총파업에 나설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환노위는 이날 최저임금의 25%를 초과하는 상여금과 7%를 넘어서는 복리후생 수당을 최저임금 산입 범위에 포함하는 내용의 최저임금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민주노총은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상당수 저임금 노동자가 식대·숙박비·교통비를 따로 지급받는 현실에서 복리후생비를 최저임금에 산입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한국노총도 이날 성명을 통해 “최저임금제에 대한 사형선고며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에 대한 폐기 선언”이라며 최저임금위원회의 한국노총 소속 노동자 측 위원 4명 전원이 사퇴한다고 밝혔다.
 
반면 경영계는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더욱 확대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일자리전략실장은 “모든 정기상여금과 복리후생비가 포함되지 않아 아쉽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연합회 측은 “주휴수당이 산입 범위에서 제외돼 소상공인은 최저임금에 주휴수당까지 여전히 이중부담을 안고 있다”고 주장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관련기사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