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떨이 신세냐 희소 가치냐 … 북·미 회담 기념주화 운명도 흔들

[SPECIAL REPORT] 6·12 북미 정상회담 취소
북미회담 기념주화

북미회담 기념주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북·미 정상회담 취소 발표 이후 미국 측이 만든 북·미 정상회담 기념주화(사진)의 ‘운명’도 요동치고 있다.
 

환불 문의 빗발쳐 가격 인하
“역사의 기록” 구입 움직임도

당일엔 주화를 판매하던 백악관 기념품 가게의 웹사이트가 마비됐다. 발표 직후 접속이 폭주해서였다고 한다. 해당 가게는 주화 가격을 24.95달러에서 19.95달러로 낮추기도 했다. USA투데이는 “회담 취소 발표 이후 환불 문의가 빗발쳐 재고를 없앨 목적으로 가격을 내린 것”이라고 보도했다. 일종의 ‘떨이’ 판매 중이란 얘기다.
 
이와 달리 주화를 구입하려는 움직임도 있다. 영국 BBC 방송은 “많은 이가 북·미 회담 개최 여부와 관계없이 정치적인 역사 기록물을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고액으로 거래되는 1800년대 주화처럼 될 수도 있다고 거론했다. 일부 뉴스논평가도 “주화의 가치 절반은 그와 얽힌 이야깃거리다. 흥미로운 얘기가 있다면 그만큼 더 가치가 있다”고 했다. 역사적 만남이 될 뻔했던 회담이 취소됐다는 게 소장 가치를 부여한다는 뜻이다. 좋은 의미로든 나쁜 의미로든 ‘레어템(희귀재)’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21일 미군 조직의 일부인 백악관 군사실(WHMO)은 북·미 정상회담 기념주화를 공개했다. 앞면에는 인공기와 성조기를 배경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주 보는 흉상이 배치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President Donald Trump)’과 ‘최고 지도자 김정은(Supreme Leader Kim Jong-Un)’을 둘레에 새기고 상단에는 한글로 ‘평화회담’을 넣었다.
 
안희재 인턴기자(고려대 사회4)

관련기사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