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비핵화 실무 협상서 북한이 바람 맞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한 것과 관련해 백악관 고위 관계자가 "지난주 비핵화 실무 협상을 앞두고 북한 측이 미국 측 대표단을 바람 맞혔다"고 설명했다고 CNN이 25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이달 초 방북했을 당시 북한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의전 문제 등을 주제로 실무 협의를 갖기로 합의했다.  
 
이에 미국 측은 지난주 차관급 인사와 실무 협상단을 싱가포르에 파견했는데, 북측은 아무 연락도 없이 아무도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미국 측의 주장이다.  
 
이어 백악관 관계자는 "당시 상황은 전형적인 북한의 약속 파기 행태였다"라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