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자기들만의 청와대 청원게시판 폐쇄 청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 사무실에서 열린 '경기도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마치고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 사무실에서 열린 '경기도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마치고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폐쇄를 청원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25일 페이스북에 청와대 청원게시판을 ‘자기들만의 소통창구’라고 규정하며 “선전수단으로만 악용되는 그들만의 게시판 폐쇄를 거듭 청원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드루킹처럼 아직도 집단 조작이 난무하는 괴벨스의 나라”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 대표는 지난 3일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며 단식농성에 돌입한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와 관련 “국회 앞 단식투쟁 현장 주위에 감시 카메라를 설치해줄 것을 청원한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되자 불쾌한 심기를 드러낸 바 있다.  
 
그는 “김 원내대표를 조롱하고 CCTV를 설치해서 감시하라는 청와대 청원까지 하는 저들”이라며 “후안무치하고 오만방자하다”고 말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를 폐쇄해달라는 청원이 약 100건 정도 올라와 있다. 대부분 동의 인원은 10명 미만이다.  
 
한 청원인은 “특정 정치성향을 지지하거나 일방적으로 비난하기 위한 창구로 이용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혹자는 청원게시판을 ‘파란 일베’라고 할 정도다. 인민민주주의의 산실로 국격을 훼손하는 데 악용되는 게시판의 빠른 폐쇄를 바란다”고 적었다.  
 
다른 청원인은 “욕설과 성희롱, 무고가 난무한다”며 “미국처럼 실명제를 도입해 달라”고 요구했다.  
 
또 다른 청원인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이 제대로 역할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청원글을 올리거나 동의할 때 특정한 제한을 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