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철성 “드루킹 수사, 첫 단추 잘못 인정…질책 받겠다”

이철성 경찰청장. [연합뉴스]

이철성 경찰청장. [연합뉴스]

 
이철성 경찰청장이 드루킹 사건 부실 수사 논란에 대해 “시작 단계에서 첫 단추가 잘못 끼워진 부분을 인정한다”며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25일 이 청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수사가 시작된 지) 100여 일이 됐다고 하는데 지난 50일 동안은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 나름대로 (열심히)했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또 드루킹과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의 접촉에 대해 보고받지 못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며 “송 비서관 건은 좀 더 확인해야 할 것이 있어 보고가 늦은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검찰이 연루 의혹을 받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에 대한 통신 관련 영장과 금융계좌 추적용 압수수색영장을 기각한 데 대해서는 “영장을 발부할 만큼 (범죄 혐의에 대한) 소명이 되지 않았다고 생각한 것 같다”며 “영장 청구에 약간의 미스가 있었던 것은 인정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청장은 “일부 영장을 받은 게 있지만, 수사상 구체적인 말은 하기는 힘들다”고 덧붙였다.
 
드루킹 특검에 대해서는 “경찰 책임자로서 (특검 실시에) 아쉬운 부분이 있다”며 “지금까지 해왔듯이 특검 개시 전까지 수사를 잘 마무리해서 특검에 넘기겠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