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주열 "고용 부진한 건 사실. 최저임금 영향도 있지만…"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최근 고용 상황이 부진한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 부진의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24일 한국은행 본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3개월 연속 취업자 수 증가 폭이 10만명대 초반”이라며 “최근 고용 부진에는 최저임금 영향뿐 아니고 일부 업종 구조조정, 기저효과 등 여러 요인이 혼재돼 있다”고 말했다.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 부진에 얼마나 영향을 줬을까. 이 총재는 “이론적으로 보면 최저임금을 올리면 기업이 비용 절감을 위해 고용을 조정하는 유인(誘因)이 높아진다”면서도 “최저임금이 구체적으로 얼마나 영향을 줬을지는 판단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최근 아르헨티나가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한 것과 관련한 금융시장 불안에 대해선 “우리나라 대외 건전성은 상당히 양호하다”며 “경상수지 흑자 폭이 크고 외환보유액도 어느 정도 갖추고 있고, 단기 외채 비중이 낮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부 신흥국 불안이 국내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면밀히 동향을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