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증 의혹’ 조여옥 대위 징계 청원에 대한 청와대 답변

지난 2016년 12월 22일 조여옥 전 청와대 간호장교가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출석해 조사위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2016년 12월 22일 조여옥 전 청와대 간호장교가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출석해 조사위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중앙포토]

 
청와대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당시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과 관련 위증 의혹을 받는 조여옥 대위에 대한 징계요구에 “향후 특검 자료까지 확보한 뒤 국방부가 (처분) 방침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25일 정혜승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SNS 방송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서 조 대위의 징계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는 국방부가 청원에 답하기 위해 조사단을 구성, 지난 14일부터 일주일간 조 대위를 비롯한 사건 관련자 8명을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조사과정에서 조 대위의 위증 의혹 등 세월호 참사 당일 조사한 ‘최순실 게이트’ 특검의 수사자료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정혜승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이 25일 위증 의혹을 받는 조여옥 대위를 처벌해 달라는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을 하고 있다. [청와대 공식 SNS 채널 갈무리]

정혜승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이 25일 위증 의혹을 받는 조여옥 대위를 처벌해 달라는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을 하고 있다. [청와대 공식 SNS 채널 갈무리]

 
이에 국방부가 해당 자료를 특검에 요청했지만, 현재 재판 중이어서 공개가 불가능하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자체조사만으로 조 대위에 대한 처분을 결정하기 어렵다며 특검 자료를 확보한 후 판단하겠다는 방침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하지만 검찰이 세월호 참사 당일 박 전 대통령이 미용시술을 받았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나온 만큼 쟁점은 조 대위의 시술관여 의혹이 아닌 위증에 있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