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보, 밥!" 가끔 간덩이 부은 백수이고 싶다

기자
강인춘 사진 강인춘
[더,오래] 강인춘의 마눌님! 마눌님!(20)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여보, 재떨이!”
“여보, 커피!”
“여보, 물!”
“여보, 밥!”
“여보, 내 양말!”
이말 말고도 또 있다.
 
“당신이 뭘 알아?”
“온종일 집에서 뭐했어?”
“나, 피곤하니까 건들지 마!”
“한잔했다, 왜? 내가 마시고 싶어서 마신 줄 알아?
이 모두 여편네 새끼들 먹여 살리려고 하는 짓이야!”
 
간덩이 부어터진 용감한 말들.
백수, 삼식이 십수 년에 모두 다 꿈결로 사라진
내 추억의 대사들이다.
 
문득 그립다.
주방에 있던 마눌이 휙~ 뒤돌아 째려본다.
“죽을래?”라고 말은 하지 않았지만
대신 표정이 그렇게 말을 했다.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kangchooon@hanmail.net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