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푸틴 “북미 정상회담 취소 유감…김정은 약속한 것 다 이행”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취소 소식에 유감을 표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상트페테르부르크 인근 콘스탄티노프궁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 참석차 러시아를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회담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러시아는 이 소식을 유감스럽게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 (회담을 통해) 한반도 긴장 완화에서 상당한 진전이 이루어지고 이것이 전체 한반도 비핵화 과정의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며 “어쨌든 대화가 재개되고 계속되며 회담이 성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푸틴은 이날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언급하면서 “김정은은 사전에 약속한 것을 모두 이행했다. 핵실험장의 터널과 갱도도 파괴했다”며 “우리는 그 뒤에 미국 측의 회담 취소 소식을 들었다”고 미국 측의 책임을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마크롱 대통령은 “한반도 긴장 완화를 겨냥한 이미 가동된 과정과 한반도 전체의 비핵화 및 군비 축소 과정이 지속하길 바란다”며 “프랑스도 이 과정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으며 모든 국제 사회가 함께 행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크롱은 “이 과정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계속돼야 한다”면서 “우리는 이 필요한 작업을 지속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