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관계자 “북, 미국 멈칫하게 한 약속 위반들 있었다”

24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발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경제 관련 법안에 서명한 뒤 북한에 대한 경고 발언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발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경제 관련 법안에 서명한 뒤 북한에 대한 경고 발언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이 전격 취소한 것과 관련, 그 배경에 북한의 잇따른 약속 위반이 있었다는 백악관 관계자의 발언이 나왔다.
 
24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백악관 고위 관리는 이날 기자들에게 “미국을 멈칫하게 하는 약속 위반 기록이 있다”며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최근 싱가포르 실무회담에 북한 측의 불참을 거론했다.
 
이 관리는 “북한은 우리를 바람맞혔다”며 “북한에 수많은 연락을 시도했으나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 이는 심각한 신뢰감 부족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 관리는 또 이날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식에 대해서도 “북한은 전문가를 현장에 초청하겠다는 약속을 깨뜨렸다”며 “(현장 취재를 한) 미국 CBS방송도 검증을 할 수 있는 전문가가 없다고 보도했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아울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 취소 서한은 직접 구술해서 받아쓰도록 한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친애하는 위원장에게’로 시작하는 서한에서 “최근 당신의 발언에서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인 적대감에 근거해 오랫동안 준비해 온 이번 회담이 열리기에는 지금은 부적절한 시기라고 느낀다”며 “당신이 이 중요한 정상회담과 관련해 마음을 바꾼다면 주저하지 말고 나에게 전화나 편지를 달라”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