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회담 취소 트럼프 "대북 '최대 압박 작전' 지속될 것"

24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발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경제 관련 법안에 서명한 뒤 북한에 대한 경고 발언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발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경제 관련 법안에 서명한 뒤 북한에 대한 경고 발언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초강력 제재와 최대한의 압박 작전이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6월12일로 예정됐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다는 백악관 발표에 이어서다.
 

서한 공개 후 백악관 연설 "김정은 올바른 일 하길"
군사 옵션도 재거론…"최강 미국, 준비태세 갖춰"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북·미 정상회담 취소와 관련한 긴급 연설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면서 “우리는 북한의 무모하고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군사적으로)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군사력은 세계 최강이며 필요한 만큼 태세를 갖췄다”면서  “김정은이 북한 주민을 위해 올바른 일을 하길 희망한다"고도 했다.  
 
그는 앞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서한 형태로 보낸 회담 취소 사유를 연설로 재확인한 뒤 “김정은이 건설적인 대화와 행동을 하는 것을 선택한다면, 나는 기다릴 것”이라며 대화 여지를 열어놓았다.  
관련기사
 
이날 북한은 외신기자들을 초청한 상태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장면을 보였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선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백악관이 공개한 서한에 따르면 트럼프는 북한이 최근 담화에서 “엄청난 분노와 공연한 적대감”을 드러낸 것을 회담 취소의 직접적 이유로 들었다. 지난 16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2부상의 북·미 회담 제고 위협 발언에 이어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24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무지몽매” “아둔한 얼뜨기” 등 원색적 언어로 비난한 걸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 동안 펜스 부통령은 단호한 표정으로 그의 뒤에 서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낸 정상회담 취소 관련 서한 이미지. [중앙포토]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낸 정상회담 취소 관련 서한 이미지. [중앙포토]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