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북한은 기회 잃었다” 김정은과 회담 취소

트럼프(左), 김정은(右).

트럼프(左), 김정은(右).

도널드 트럼프(얼굴 왼쪽)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다음달 12일로 예정됐던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다. 당초 한반도 정세를 뒤바꿀 전기로 기대됐던 북·미 정상회담이 무산될 경우 북·미 관계는 물론 남북 관계에 심각한 여파가 미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얼굴 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당신의 최근 담화에서 드러난 엄청난 분노와 공연한 적대감으로 미뤄 지금 시점에서 오랫동안 준비해 온 회담은 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통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폭파한 당일 회담을 취소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워싱턴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뒤 귀국한 날이기도 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문제 삼은 최근 ‘담화’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이날 오전 발표한 담화로 보인다. 최선희는 담화에서 “미국이 계속 불법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북·미 정상회담 재고려 문제를 최고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며 “미국 부대통령(부통령) 펜스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조선이 리비아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느니…(중략)… 횡설수설하며 주제넘게 놀아댔다”고 비난했다. 또 “저들이 먼저 대화를 청탁하고도 마치 우리가 마주 앉자고 청한 듯이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우리는 그 회담이 북한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고 들었으나(informed), 우리에게 그 점은 전혀 중요하지 않다(irrelevant)”고 일축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당신의 핵 능력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우리 것(핵 능력)이 더 거대하고 강력하다. 신께 기도하건대 이를 사용하게 되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세계는, 특히 북한은 지속가능한 평화와 위대한 번영과 부유함을 이룰 훌륭한 기회를 잃었다”고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이) 마음을 바꾼다면 주저하지 말고 내게 전화를 걸거나 편지를 쓰라”고 여지를 남겼다. 북·미 정상회담의 중재자로 나섰던 한국 정부는 상처를 입게 됐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뜻이 무엇인지, 정확한 의미를 파악하려 시도 중”이라고만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 11시30분 임종석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을 관저로 긴급 소집했다.
 
북한은 이날 한·미·중·러·영 기자 20여 명이 참관하는 가운데 풍계리 핵실험장 시설을 폭파했다. 현지 취재진에 따르면 북한은 오전 11시 2번 갱도를 시작으로 다섯 차례에 걸쳐 갱도, 관측소, 부속 건물, 막사 등을 폭파했다. 북한 핵무기연구소는 성명에서 “핵시험장의 모든 갱도들을 폭발의 방법으로 붕락시키고 갱도 입구들을 완전히 폐쇄했다”며 “핵시험 중지는 세계적인 핵 군축을 위한 중요한 과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놓고 북한이 핵 포기가 아닌 핵 군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왔다.
 
서울=유지혜·윤성민 기자, 풍계리=공동취재단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