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박원순 강세 여전, 경기 이재명·남경필 격차 좁혀져

중앙일보가 지난 18~23일 실시한 6·13 지방선거 여론조사에서 서울·경기 등 수도권과 부산·경남(PK), 대전·충남에서 여당 후보가 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경기·충청·PK 여론조사
경남 김경수, 김태호와 차이 더 벌려
부산 오거돈 48%, 서병수 24%
충남 양승조, 이인제에 20%P 앞서
대전은 허태정 44%, 박성효 24%

최대 승부처인 서울에서는 ‘박원순 강세’가 여전했다.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51.2%로,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13.6%)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15.5%)를 30%포인트 이상 앞섰다. 박 후보는 20대부터 60대 이상까지 전 연령층에서 야당 후보를 앞질렀다. 박 후보는 강남·서초·송파·강동구를 포함한 강남동 권역 지지율 50.0% 등 서울을 4개 권역별로 나눠 살펴봤을 때도 전 권역에서 독주 양상이었다.
 
중앙일보가 4월 12~13일 조사한 4자 가상대결(박원순·김문수·안철수·김종민 정의당 후보) 결과와 비교하면, 박 후보는 현상유지(51.3%→51.2%)를 했다. 이에 비해 김 후보는 9.5%→13.6%로 오르고, 안 후보는 18.4%→15.5%로 떨어졌다. 안 후보 쪽에서 빠진 지지율을 김 후보가 흡수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경기도 역시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53.3%로, 남경필 한국당 후보(21.1%)를 상당한 차이로 앞섰다. 다만 둘의 격차(32.2%포인트)는 4월 9~10일 조사(이재명 58.5%, 남경필 17.6%, 40.9% 포인트 차)보다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남 후보가 연일 공격 중인 이 후보 ‘형수 욕설’ 파문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PK에서 격차 벌려 가는 민주당=민주당과 한국당이 건곤일척의 승부를 벌이고 있는 PK에서도 민주당 우세 양상이었다. 민주당이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이후 핵심 승부처로 보고 전력을 쏟고 있는 경남에서는 김경수 민주당 후보가 43.3%로 김태호 한국당 후보(29.8%)를 앞질렀다. 둘의 격차(13.5%포인트)는 4월 13~14일 조사 때(김경수 38.8%, 김태호 26.8%, 12.0%포인트 차)보다 근소하게 벌어졌다.  
 
다만 ‘드루킹 사건이 선거에 얼마만큼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냐’는 질문에 경남 응답자의 56.5%(매우 큰 영향 18.1%, 어느 정도 영향 38.3%)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답했다. 영향이 없을 것(전혀 없을 것 10.8%, 별로 없을 것 21.4%)이란 응답은 32.2%였다.
 
부산 역시 오거돈 민주당 후보(47.6%)와 서병수 한국당 후보(24.2%)의 격차(23.4%포인트)가 4월 11~12일 조사치(오거돈 43.5%, 서병수 24.2%, 19.3%포인트 차)보다 좀 더 벌어졌다. 부산은 1995년 지방선거 이후 한 번도 민주당 후보가 당선되지 못했지만 2016년 총선 때 18석 중 민주당이 5석을 가져가면서 표심에 변화가 일기 시작한 곳이다.
 
◆대전·충남도 민주당 우세=여야의 ‘중원 전쟁’에 성폭력 사건으로 낙마한 ‘안희정(전 충남지사) 변수’는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충남에서 양승조 민주당 후보가 41.9%로 1위였고, 이인제 한국당 후보는 21.5%를 얻는 데 그쳤다.
 
민주당 후보들은 20~50대에서 고른 지지를 받았지만, 60세 이상에선 한국당 후보의 지지율이 더 높았다. 대전에서도 허태정 민주당 후보가 44.4%, 박성효 한국당 후보가 24.4%로 나타났다. 둘의 격차는 20.0%포인트다.
 
한편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후보자 등록이 24일부터 시작돼 25일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이번 선거에서 유권자에게 주어지는 표는 광역자치단체장, 기초자치단체장, 광역 시·도 의원(지역구·비례대표), 기초 시·군·구 의원(지역구·비례대표), 교육감 선거 등 총 7표다. 국회의원 재·보선 지역은 8표를 행사한다.
 
김형구·김경희·하준호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