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매우 당혹스럽고 유감"…북미회담 취소 입장 전문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취소와 관련해 "매우 당혹스럽고 유감"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25일 0시부터 1시간 동안 NSC 상임위원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포기할 수도, 미룰수도 없는 역사적 과제"라면서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된 6월 12일에 열리지 않게된 데 대해 당혹스럽고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당사자들의 진심은 변하지 않았다"며 "지금의 소통방식으로는 민감하고 어려운 외교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 정상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 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밤 11시30분 NSC 상임위원회 위원장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 원장 등 상임위원을 긴급 소집했다. 이 자리에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도 함께 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의 의도 파악과 함께 향후 대응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 입장 전문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된 6월12일에 열리지 않게된데 대해 당혹스럽고 매우 유감이다.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포기할 수도, 미룰수도 없는 역사적 과제이다.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당사자들의 진심은 변하지 않았다.
지금의 소통방식으로는 민감하고 어려운 외교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
정상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 가기를 기대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