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북미정상회담 성공 가능성 작게 봤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신화=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신화=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취소 의사를 밝힌 가운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미국은 북미회담의 성공 가능성이 작다고 봤다”고 밝혔다.
 
로이터,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24일(현지시각) 미 상원 외교위원회에 출석해 회담 취소 이유와 관련 이 같이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최근 며칠간 싱가포르 회담 이동 계획 등을 논의하고자 수차례 접촉했지만, 북측이 응답하지 않았다면서 이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취소를 결정한 추가적인 이유가 됐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성공적인 회담을 하기 위해 필요한 준비 작업을 수행할 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취소 서한을 큰소리로 읽기도 했다.  
 
그는 최근 북한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발언 내용을 언급하며 거친 반응을 보인 데 대해서도 유감을 표명했다.  
 
하지만 회담 취소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유약한 지도자라는 신호를 나타내는 것은 아니라면서 “그는 한 나라를 이끌어 갈 수 있는 엄청난 능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