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김영우 "文정부, 장밋빛 전망 몰두해 김칫국 마신 격"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회 국방위원장을 지낸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북미정상회담 취소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장밋빛 전망에 몰두해 김칫국을 마신 격"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정부는 북한체제 안전과 보상, 남북교류등 북한 비핵화 이후의 단계에 대해서 장미빗 전망에만 몰두했다"며 "현실을 잊은 채 우리민족끼리라는 환상에만 빠졌던 것이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첫째 정의용 실장 등 외교안보라인은 북한 김정은의 비핵화의지를 기정사실화하고 계속 트럼프에 이것을 믿어 달라고 졸랐다"며 "하지만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는 실천과 행동이 중요하며 CVID를 강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둘째, 북한의 비핵화문제의 당사자는 북한과 대한민국이다. 북미정상 회담이 매우 중요하지만 문정부는 북한의 핵무기 위협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가 북한을 설득할 수 있는 강고한 입장과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그것도 한미동맹에 기초해 국제적 공조체제유지가 중요하다. 단순히 중매쟁이 역할에 역점을 두는 것은 위험하고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안보문제는 현실의 문제이다.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야한다"며 "북한 정권, 김정은과 김씨 가문, 과거 북한의 핵협상 전력, 북한인권문제 등 모든 이슈에 대해 종합적인 재점검과 긴호흡이 필요한 때다"라고 언급했다.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공개서한을 보내면서 내달 12일 열릴 예정이던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최근 보여준 적대감을 감안했을 때 싱가포르에서 예정된 회담을 개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