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물산 싱가포르서 5000억 고속도로 공사

삼성물산이 싱가포르에서 5000억원 규모의 지하고속도로 공사를 따냈다.
 

작년 인접 공구 이어 잇따라 수주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싱가포르 남북 간 고속도로 N107 구간 공사를 6억300만 싱가포르달러(약 5000억원)에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N106 구간(6800억원 규모) 공사를 따낸 데 이어 인접한 공구도 연속으로 수주했다.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이 발주한 이 공사는 싱가포르 중부 토아파요(Toa Payoh) 지역에 총 길이 1.37㎞의 지하차도와 설비건물 등을 짓는 프로젝트다. 삼성물산은 이 공사를 단독으로 맡는다. 이달 착공해 2026년 11월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 지역은 평소 교통량이 많아 공사 중 주변 차량흐름에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했다”며 “특히 이번 공사구간 내 설치된 길이 100m짜리 고가도로를 옮기는 방법에 대한 연구에 주력한 게 수주에 성공한 배경”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저가 입찰 경쟁에서 벗어나 기술력과 안전, 고객 신뢰를 바탕으로 수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