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창 밖 못보고 인터넷 없이 12시간…北취재진이 탄 열차 풍경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절차를 취재할 남측 공동취재단이 23일 원산 갈마비행장에 도착했다고 중국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신화통신 트위터 캡처]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절차를 취재할 남측 공동취재단이 23일 원산 갈마비행장에 도착했다고 중국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신화통신 트위터 캡처]

인터넷과 휴대전화를 이용할 수도 없는데, 창도 깜깜하다.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기자들이 23일 밤 원산에서 열차를 타고 풍계리로 출발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취재진이 탄 열차는 창문 밖 풍경을 볼 수 없도록 블라인드로 가려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P통신에 따르면 북측 관계자들은 기자들에게 블라인드를 올리지 못하도록 요구했다.  
 
앞서 북한은 취재진이 풍계리 현장에서 곧바로 외부로 기사를 송고하거나 사진을 찍어 보낼 수 없도록 휴대전화나 인터넷 접속 장비를 소지하지 못하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들은 인터넷도 할 수 없고 통신도 안 되는 채로 열차 안에서 시간을 보내야 한다. 취재진이 열차를 타고 이동하는 거리는 약 416㎞. 북한의 열악한 철로 사정상 열차는 시속 35㎞의 느린 속도로 이동한다.  
 
한편 풍계리로 향하는 기자들은 왕복 열차표를 사는 데 75달러(약 8만1천원)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열차 안에서 제공되는 식사는 20달러(약 2만1천원)였다.
20일 오전 압록강 중류의 중국 지린(吉林)성 지안(集安)역을 출발한 국제열차가 만포철교를 건너 북한 자강도 만포시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 신경진 기자]

20일 오전 압록강 중류의 중국 지린(吉林)성 지안(集安)역을 출발한 국제열차가 만포철교를 건너 북한 자강도 만포시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 신경진 기자]

 
AP통신은 재덕역에 내려 풍계리까지 차량으로 또 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취재진은 차량으로 핵실험장 근처까지 이동하고 나서 도보로 최종 목적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날씨 등 여건이 허락되면 핵실험장 폐기 행사는 24일 낮에 치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