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협상 잘못된 방향으로 흐르면 빠질 준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다음 달로 예정된 북ㆍ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등의 성과가 없을 경우 회담장을 빠져나올 수 있단 뜻을 밝혔다. 23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서다. 

23일 의회 청문회서 “나쁜 협상은 선택지 아냐”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미국은 앞으로 예정된 북미 회담에서의 핵 프로그램 논의가 잘못된 방향(wrong direction)으로 흐를 경우 협상에서 빠질(walk away from negotiations)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AFP=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AFP=연합뉴스]

그는 “나쁜 협상은 선택지가 아니다”며 “미국인은 (북핵 문제를) 바로잡기를 우리에게 의존하고 있다. 올바른 거래가 테이블에 없다면, 우리는 정중히 (회담장을) 나올 것(respectfully walk away)”이라고 덧붙였다. 또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위한 확실한 조치를 취할 때까지 우리 자세는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북미 회담의 연기, 취소 카드를 꺼내 든 데 이어 비핵화 과정에서 결실이 없다면 협상이 결렬될 수 있음을 암시하는 발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단독회담 모두발언에서 “우리가 원하는 일정한 조건들이 충족되지 못하면 회담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회담이 열리지 않는다면 나중에, 다른 시점에 열릴지도 모른다”고 했다. 
관련기사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