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 배구, 40년 만에 러시아에 3-0 완승

세계 10위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세계 5위 러시아를 격파했다.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수원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여자대회' 대한민국과 러시아의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이 승리한 후 기뻐하고 있다. [뉴스1]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수원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여자대회' 대한민국과 러시아의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이 승리한 후 기뻐하고 있다. [뉴스1]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대회 2주차 6조 2차전에서 러시아를 세트 스코어 3-0(25-19 25-14 25-17)으로 이겼다. 
 
한국이 러시아를 3-0으로 꺾은 것은 1978년 구소련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이후 40년 만이다. 러시아전 역대 전적은 8승 46패가 됐다.
 
중국에서 열린 대회 1주차에 2승 1패를 거둔 한국은 수원에서 열린 2주차 첫 두 경기를 모두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4승1패, 승점 11점을 기록하게 됐다. 

 
'배구 여제'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양팀 통틀어 최다인 21점을 올렸고, 이재영(10점·흥국생명), 김희진(9점·IBK기업은행) 등이 힘을 보탰다.  
 
 
 
러시아는 세르비아(3위)와 함께 유럽 최강으로 꼽힌다. 그런 러시아를 상대로 한국 선수들을 맹공격을 퍼부었다. 1세트에서 10-6까지 달아난 한국은 김연경, 김희진, 이재영 등의 공격이 고르게 통하면서 20-13까지 점수 차를 벌리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2세트에선 한국은 김연경과 신예 강소휘(GS칼텍스)가 강서브로 대량 득점에 성공하며 23-12로 달아나면서 쉽게 가져왔다. 러시아는 고군분투했지만 3세트에도 한국의 기세를 꺾지 못했다. 
 
한국은 24일 이탈리아전을 끝으로 2주차 경기를 마감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