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리산서 120년 된 천종산삼 발견…“감정가 3억원”

지리산 자락에서 발견된 천종산삼 [연합뉴스]

지리산 자락에서 발견된 천종산삼 [연합뉴스]

전북 남원시 운봉읍의 지리산 자락에서 수령 120년 넘은 천종산삼이 발견됐다.
 
천종산삼은 사람 손이 닿지 않는 깊은 산 속에서 자연 상태로 자란 산삼을 말한다.  약초꾼 김대곤(64)씨는 지난 21일 약초 재배지로 이용하려고 산을 둘러보던 중 절벽 아래에서 산삼 3뿌리를 캤다. 전문가에게 감정을 의뢰한 결과 가장 큰 어미산삼(모삼)은 120년 이상 된 천종산삼으로 확인됐다.  
 
뿌리 길이는 72cm, 뿌리 무게는 75g에 달했다. 나머지 2뿌리는 모삼의 씨가 발아한 자삼(어린산삼)으로, 50년과 25년가량 됐다.
 
정형범 한국전통심마니협회장은 “뿌리가 완전히 일자로 쭉 뻗은, 이렇게 잘 생긴 삼은 처음 봤다"며 "모삼 한 뿌리의 감정가격이 3억원을 호가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이달 5일 경남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 자락에서는 수령 100년 이상된 천종산삼이 발견됐다. 한국전통심마니협회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에 사는 약초꾼 김종학(57)씨가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 자락에서 수령 100년 이상 된 천종산삼 1뿌리와 15년 이상 된 천종산삼 2뿌리 등 총 3뿌리를 발견했다. 전문가는 감정가격만 1억원 이상 호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