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무현 추도식장서 내팽개쳐진 홍준표 대표 화환 이름표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9주기 추도식이 끝난 후 추모객 김모(55)씨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부수며 내팽개쳤다. [뉴스1]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9주기 추도식이 끝난 후 추모객 김모(55)씨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부수며 내팽개쳤다. [뉴스1]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9주기 추도식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내온 화환 명패가 내동댕이쳐지는 모습이 포착됐다.  
 
23일 뉴스1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0분쯤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한 추모객 김모(55)씨가 홍 대표가 보낸 화환의 이름표를 부수며 바닥으로 내팽개쳤다.
 
김씨는 "TV에 나와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을 욕하는 사람이 화환을 보냈다"며 "그걸 본 순간 울화가 치밀었다"고 말했다.  
 
그는 "욕을 하지 말든가 사람을 놀리는 것도 아니고…김대중·노무현 시절에 나라가 엉망이 됐고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돈을 얼마나 갖다 주니 마니 말을 하는데 뭐 추모할 게 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노무현재단이 화환을 반환시켜야 한다'고 주장을 하기도 했다.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9주기 추도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9주기 추도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현장에 있던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자유한국당 측과 똑같은 사람이 될 수 없어 화환을 받았다"고 설명하며 홍준표 명의의 화환을 뗀 것에 대해서는 "추도식도 끝나 뗐다"고 해명했다.
 
한편 추도식이 있던 이날 전국 각지에서 1만 6000명 가량의 추모객이 몰린 것으로 추산됐다. 아침 일찍 봉하마을 주차장은 꽉 찼고 추모객들은 노란 풍선, 노란 손수건을 흔들며 추도식장까지 행렬을 이뤄 이동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