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하나, 사이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해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전 약혼자로 알려진 황하나가 사이버 명예훼손죄와 방조 및 교사죄로 고소당했다.

[사진 황하나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황하나 인스타그램 캡처]

 
23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황하나는 20대 여성 이모씨에게 사이버 명예훼손과 방조 및 교사죄 혐의로 지난 21일 피소됐다. 경찰 관계자는 "황하나씨가 사이버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이 접수된 게 맞다.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소장에 따르면 황씨는 최근 자신을 비방하는 계정 주인이 이모씨라고 잘못 추정, 지인을 동원해 이씨에게 인신공격 및 모욕적인 댓글을 올리도록 사주했다.
 
황씨의 이 같은 행동으로 인해 이씨는 현재 극단적인 생각을 할 만큼 정신적으로 큰 상처를 받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씨는 황씨가 이 같은 사태를 두고 지인들을 통해 ‘쇼’로 몰아가며 메시지 인증까지 하도록 만들었다고 했다. 그런데도황씨는SNS 상으로는 아무 일이 없다는 듯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이것은 명백한 ‘2차 가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황씨는 23일 자신의 SNS에 “카톡 조작, 인스타 다이렉트 조작, 포토샵으로 정성스레 만드실 정도로 시간이 널널하신가 보다. 다 찾아서 밝혀낼 것이다. 내가 바보라서 가만히 있는 줄 아냐”며 장문의 입장을 게재했다.
 
이어 “난 모든 걸 다 가지고 있다. 악의도 없고 온라인으로 떠들고 싶지 않았을 뿐이다”며 “이 말을 마지막으로 결과로 보여드리기 전까지 아무 말도 안 할 것이다”며 “아는 사람들은 다 보고 웃는다. 그만들 좀 하라”고 전했다.
 
여기에 황하나는 “꼬리가 길면 잡히는 법, 시간 지나면 다 없었던 일. 비겁하게 다들 인터넷으로 말하지 말고 만나자. 내가 다 보여주겠다. 당사자들끼리 만나자. 연락처도 안 주시고 뒤에서 왜들 그러냐”고 덧붙였다.
 
경찰은 조만간 황하나와이씨를 불러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