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南취재단 만난 北관계자 “날씨 좋으면 24일 핵실험장 폐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남측 공동취재단이 23일 정부 수송기편으로 북한 강원도 원산 갈마비행장에 도착해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남측 공동취재단이 23일 정부 수송기편으로 북한 강원도 원산 갈마비행장에 도착해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이 기상 상황이 좋을 경우 오는 24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절차를 진행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23일 북측 관계자는 이날 오후 원산에서 남측 취재단과 만난 자리에서 “내일(24일) 일기 상황이 좋으면 (핵실험장 폐기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 현지 취재진에 정확한 핵실험장 폐기 일정은 공지되지 않아 진행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다.
 
앞서 남측 공동취재진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취재를 위해 이날 오후 성남공항을 출발, 2시 48분 원산 갈마비행장에 도착했다.
 
이어 원산 현지 체류 장소인 갈마 호텔로 이동했다.
 
갈마 호텔에 집결한 한국을 비롯한 5개국 취재진은 이날 오후 6시 호텔을 출발해 원산역으로 이동, 오후 7시 전후 특별열차를 타고 풍계리로 이동할 계획이다.
 
원산에서 풍계리에 인접한 재덕역까지는 총 416km로, 북한 현지 사정을 고려해 시속 35km 안팎 속도로 이동할 경우 12시간가량 소요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취재진은 이어 재덕역에서 약 21㎞가량 떨어진 풍계리 핵실험장 지역까지는 차량 및 도보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