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일한 한국 연구자 서용 교수가 모셔온 천년 벽화그림

돈황(敦煌·중국명 둔황)연구원 미술연구소 작가 6인의 작품전이 5월 9일부터 21일까지 동덕아트갤러리에서 열렸다.
 
이번 전시에 초대되었던 작가는 수십년 간 벽화 모사와 도상 연구를 진행한 최고의 전문가들이다. 전시는 돈황 모래밭에서 7년 간 먹고 자며 막고굴(莫高窟) 벽화를 연구한 동덕여자대학교 회화과 서용 교수가 마련했다. 서용 교수는 내국인이 아닌 외국인은 참여할 수 없었던 ‘돈황연구소’의 유일한 한국인 연구원이었다.
 
전시를 마련한 서용 교수는 “벽화를 가진 민족은 역사가 있는 민족”이라고 했다. 돈황 막고굴의 벽화는 불교문화의 정수로 통한다. 서 교수는 돈황연구소와 란저우대학과 연계해 신설한 돈황학 박사코스를 밟고 정식으로 돈황을 연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