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성동 지역구 시민단체 등 “체포동의안 조속 가결해야”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임현동 기자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임현동 기자

 
강원랜드 채용과정에서 부정청탁 한 혐의로 국회에 체포동의안이 접수된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지역구 일부 시민단체 등이 권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결을 요구하고 나섰다.
 
23일 강릉시민행동과 노동당‧민중당‧정의당 강릉시위원회 등은 이날 강릉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 의원 체포동의안이 24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라며 “염동열‧홍문종 의원 체포동의안 부결로 공분을 산 국회는 반성하고 권 의원의 체포동의안을 조속히 가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릉시민행동, 노동당·민중당·정의당 강릉시위원회, 민주노총 강릉지부가 23일 강릉시청 브리핑룸에서 권성동 의원의 체포동의안을 가결하라고 국회에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릉시민행동, 노동당·민중당·정의당 강릉시위원회, 민주노총 강릉지부가 23일 강릉시청 브리핑룸에서 권성동 의원의 체포동의안을 가결하라고 국회에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라는 직위는 아전인수식 법 적용을 위한 자리가 아니다”며 “권 의원은 오늘이라도 법제사법위원장에서 사퇴하고,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명 ‘빽’이 있어야 취업할 수 있는 현실을 직시해야 하는 청년들은 비리로 얼룩진 사회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강릉 최대 화두가 일자리 만들기라는 사실에서 알 수 있듯 취업 경쟁에서 공정성 상실은 지역 청년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용서받지 못할 죄악”이라고 지적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