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플랜코리아, 현대건설 등 3곳과 재난 안전 분야 사회공헌 업무협약

국제구호개발 NGO 플랜코리아는 현대건설과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사회적기업 블루인더스와 4자 공동 ‘재난 안전 분야 사회공헌 활동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전문 사회공헌 기업과 기관이 협력을 통해 각자의 전문 역량을 발휘하고, 재난 안전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마련됐다.
 
23일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이상주 플랜코리아 대표와 김병학 본부장, 김형일 현대건설 부사장과 박두일 전무, 최윤호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부이사장과 김옥희 사무처장, 정천식 블루인더스 대표이사 등 많은 관계자가 참석했다.
 
향후 각 기업 및 기관은 사업비 후원·교육사업 개발 및 운영·안전용품 개발 등 다각적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하고, 재난 안전 위기 지역에 재해 사전 예방 프로그램과 안전 교육을 할 예정이다.
 
플랜코리아와 현대건설은 재난 안전 위기 지역 내 안전 교육·재난 의식을 고취할 수 있는 전문 교육 프로그램과 지진 등 재해 상황에 사전 대비하는 재난 대피 프로그램 등을 개발 및 실시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해당 사업의 모든 사업비에 대한 후원과 전문 역량을 지원하고, 참여 기업들과 함께 포괄적인 협력지원과 재난 안전에 대한 교육사업모델을 개발·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재난 안전 예방을 위한 안전용품을 개발하고 사회적 기업 육성 및 사회적 약자 고용 확대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상주 플랜코리아 대표는 “이 사업은 참여 기업들의 전문 역량을 집중해 올해 안에 재난 안전 위기 지역에 구체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플랜코리아는 ‘세이프스쿨’ 사업을 통해 국가 세이프스쿨 기준을 충족하는 안전한 학교를 조성하고, 재난재해에 대비해 아이들에게 안전한 교육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