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숙 주연 영화 ‘꽃손’, 춘사영화제 예술영화부문 수상

영화 ‘꽃손’이 제 23회 춘사영화제 특별상 예술영화부문에서 수상했다.
 
춘사영화제는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하고 ㈜에이치엘컴퍼니, ㈜센트럴에이앤티가 주관했으며, 배우 박규리와 양동근의 진행 하에 지난 18일 오후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
(사진출처: 꽃손)

(사진출처: 꽃손)

 
이날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영화 ‘악녀’의 배우 김옥빈은 “이 상은 저랑 액션스쿨에서 땀 흘리면서 고생했던 스턴트 배우님 그리고 저에게 액션 장르를 믿고 맡겨 주신 정병길 감독님과 스태프들과 같이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영화 ‘강철비’의 배우 정우성은 “상 받는 건 익숙하지 않은 것 같다. 여기 올라오는 동안 수상소감을 정리하지 못했다. 너무나 연기를 잘 하신 선배, 동료, 후배 배우님들에게 어떻게 감사를 드려야 할지 몰랐다” 며 “‘강철비’를 통해 저의 연기상을 기대했던 양우석 감독에게 큰 선물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출처: 꽃손)

(사진출처: 꽃손)

 
더불어 예술영화부문에서 수상한 ‘꽃손’ 또한 눈길을 끌었다. 이는 노인들의 사랑과 정, 사람 사이의 이별과 사랑을 담은 휴머니즘 영화다. 독특한 캐릭터를 가진 순수한 노인들의 살아가는 방식, 그들의 만남과 이별 그리고 청춘, 삶 속에서 자연적으로 다가오는 순리와 동기, 그리고 서로간의 인간 관계 속에서 인연과 삶의 의미를 느낄 수 있다.
 
‘꽃손’ 제작사 김태연 대표는 상업적인 영화는 아니지만 “우리나라의 관객 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관객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전달하고 우리 개개인의 가슴속에 남아있는 누군가의 ‘꽃손’을 기억하게 만들면 좋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