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폭행 혐의' 넥센 박동원과 조상우, 1군 엔트리 말소

넥센 히어로즈는 23일 성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포수 박동원과 투수 조상우를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넥센 박동원, 조상우가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고척=양광삼 기자

넥센 박동원, 조상우가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고척=양광삼 기자

인천 남동경찰서는 이날 새벽 5시 21분께 박동원과 조상우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두 선수를 준강간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피해 여성의 친구는 경찰에 "친구가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동원과 조상우는 22일 인천에서 SK 와이번스 원정 경기를 치른 후, 원정 숙소인 인천 남동구 간석동 모 호텔에서 피해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성은 이미 진술을 마쳤고, 박동원과 조상우도 이날 오전 인천 숙소에서 구단 관계자들과 동석해 진술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넥센 구단에 따르면 박동원과 조상우는 조사 과정에서 관련 혐의에 대해 강압이나 폭력은 일체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래도 넥센은 두 선수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만큼 1군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넥센 구단측은 "차후에 있을 추가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관계기관의 요청에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고 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