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에 DJ 비자금 13억 달러?…구속된 전 국정원 간부 주장은

국정원 자금으로 DJ의 뒷조사를 한 혐의 등로 구속된 최종흡 전 3차장(왼쪽) [연합뉴스ㆍ중앙포토]

국정원 자금으로 DJ의 뒷조사를 한 혐의 등로 구속된 최종흡 전 3차장(왼쪽) [연합뉴스ㆍ중앙포토]

이명박(MB)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대북공작금 유용 혐의에 대한 검찰 수사에서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미국 계좌에 13억 달러가 맡겨져 있다는 첩보를 입수했었다”는 진술이 나왔다고 문화일보가 23일 보도했다. 이 진술을 한 것으로 지목된 사람은 최종흡(구속) 전 국정원 3차장이다.
 
최 전 차장은 대북공작금으로 DJ와 관련한 음해 정보를 수집한 혐의(국고손실) 등으로 기소됐다. 보도에 따르면 최 전 차장은 검찰 조사 당시 “미국에 DJ 가족과 측근 명의로 13억5000만 달러(1조4000억원)가 분산 예치돼있다는 정보를 토대로 이를 확인했던 것일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고 한다.
 
최 전 차장은 또 “DJ의 해외 자산이 미 동부에 6억 달러, 서부에 7억 달러로 분산돼있고, 그 가운데 일부가 북한과의 협력 사업에 투자될 예정이었다는 첩보가 있었다”며 “이 같은 보고가 지속적으로 들어와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의 재가를 받아 추적에 나섰다”고 반박했다.
 
실제 최 전 차장은 당시 국정원 보고 내용을 증거로 요청하고 이 같은 보고를 올린 정보원을 증인으로 신청한 상태다.
 
이에 대해 검찰은 “해당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근거를 찾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DJ의 삼남인 김홍걸 국민통합위원장도 문화일보에 “국정원 직원이 수사과정에서 둘러댄 얘기에 대해 코멘트할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