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文·트럼프 미북회담 미봉책시 무하마드 알리될 수 있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향해 “두 분이 철저한 한미 공조로 이번 싱가포르 회담을 성공시켜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든든한 안보 수장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미북회담이 북핵 폐기를 위한 CVID회담으로 성공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홍 대표는 “만약 미봉책으로 끝나거나 정치적 수사로 합의가 될 경우 트럼프나 문 대통령은 미국민이나 한국민으로부터 무하마드 알리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떠버리’라는 별명을 가졌던 미국의 전설적 복서 무하마드 알리를 거론하며 ‘말은 넘쳐나지만, 실속은 없을 수 있다’는 경고를 보낸 것으로 추측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