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서 폭언 논란 겪은 나경원 SNS에 올라온 사진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서 박모씨가 한 중학생에게 폭언을 해 논란이 된 가운데, 나 의원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재된 냉면 사진이 눈길을 끈다.  
 
나 의원은 2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좋아하는 냉면을 먹으러 방문한 남대문 부원면옥! 오늘 같이 날씨 좋은 날엔 심심한 평양냉면이 딱! 여러분도 인정?”이라고 글을 남겼다.
 
앞서 비서 박씨는 나 의원을 비판한 중학생에게 노무현 전 대통령 등을 언급하며 폭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박씨와 학생간 대화는 21일 유튜브 ‘서울의 소리’를 통해 공개됐다.

  
나 의원 측은 SNS 게시물과 관련, “해당 인스타그램 사진은 21일 점심 이후에 한 지상파 방송사의 냉면 관련 다큐프로그램 촬영 과정에서 촬영된 것”이라며 “나 의원이 논란이 된 직원의 유튜브 영상을 본 것은 인스타그램 게시물이 게재된 이후다”고 설명했다. 또 나 의원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이 등록된 시간은 이날 오후 8시쯤으로, 페이스북에 사과글을 올린 것보다 앞선 시점이라고 부연했다. 
 
나 의원은 이날 오후 10시쯤 페이스북을 통해 “의원실 직원의 적절하지 못한 언행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당사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전적으로 직원을 제대로 교육시키지 못한 저의 불찰”이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