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기수 “해프닝이라 생각하겠지만 의문인 건…” 2차 심경글 게재

[중앙포토]

[중앙포토]

뷰티크리에이터로 활약 중인 방송인 김기수가 최근 자신과 찍은 사진을 올린 뒤 조롱성 글을 남긴 네티즌을 선처하기로 했다.
 
김기수는 22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회사에선 강경했지만,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았기에 작은 해프닝으로 여기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의문인 건 제가 모르는 분들이 몰려와서 당신의 편을 들고, 제 팬분들을 공격하는 것은 대체 뭔가. 사과는 했고 저격은 하겠다는 건가”라며 여전히 비난 댓글이 나오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2차 피해자는 제 팬분들이다. 사과는 받겠으니 당신과 당신 친구들을 다 데리고 나가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김기수는 한 네티즌이 자신과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사진 찍고 토 나올 뻔했다”는 악플을 쓴 것에 대해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해당 네티즌은 김기수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으나, 네티즌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인물들은 2차 피해를 지적하며 여전히 저격글을 남기고 있다.

김기수 입장 전문.
회사에선 강경했지만 ,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았기에   
작은 해프닝이라고 여기겠습니다 
 
근데 의문인건 
제가 모르는 분들이 몰려 오셔서 
당신의 편을 들고  
제 팬분들을 공격하는건 대체 뭐죠?
 
사과는 했고 저격은 ing? 
사과했으니 혼자 빠질것이고,   
저격은 용납한다는 말씀이신가요?  
 
그리고 ‘2차피해자가안나오게 해달라고 글 삭제 바란다?’ 2차피해자는 제 팬분들이죠.. 당신과 당신 친구들이 아닌 저와 제 팬들이죠. 사과는 받겠습니다. 다 데리고 나가세요.   
 
성님!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