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비서에 욕설·협박당한 중학생 "맞아 죽을 것 같아 두려웠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보좌진이 한 중학생과 통화하던 중 욕설과 협박을 한 녹취록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22일 유튜브 '서울의 소리' 계정에는 전날 나 의원의 박 모 비서로 추정되는 남성의 녹취록이 올라왔다. 녹취록 속 남성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가 하면 통화 상대에게 협박성 발언과 욕설을 했다.  
 
상대는 중학교 3학년인 박모군. 박군이 반론을 제기하자 박 비서는 "야, 조만간에 얼굴 한번 보자 내가 찾아갈게. 너희 학교로…어떻게 되는지 보자"라며 찾아가겠다는 협박했다.  
 
두 사람의 통화는 박 비서가 정세균 국회의장의 불법 주차 기사를 공유하자 박군이 '나경원 의원도 불법주차를 하지 않았느냐'는 댓글을 달며 시작됐다.
 
박군은 MBC와의 인터뷰에서 박 비서의 협박에 대해 "두렵고, 무섭고, 제가 거기서 어떻게 맞아 죽을까 그런 생각만 들었다"고 토로했다.  
나 의원 비서 김씨의 페이스북으로 추정되는 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나 의원 비서 김씨의 페이스북으로 추정되는 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박 비서는 자신과 통화한 내용이 맞다고 인정하고 사과글을 올린 후 사표를 제출한 상태다. 나 의원은 페이스북에 "직원을 제대로 교육하지 못한 불찰"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비서 박모씨가 올린 사과문. [사진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비서 박모씨가 올린 사과문. [사진 페이스북]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