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노무현 꿈꾸던 세상 이어가자”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1일 오후 신촌거리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1일 오후 신촌거리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23일 고(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9주기를 맞아 “함께 노무현이 소망하던 세상을 이어가자”고 추모했다.
 
박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노무현 대통령은 기존의 경계를 끊임없이 넘어선 사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후보는 “노 전 대통령은 변호사로서 안락한 삶에 안주하지 않는, 돈 없고 빽 없는 사람들의 변호인이었다”며 노 전 대통령과 1987년 대우 옥포조선소 분규 당시 첫 인연을 회상했다. 그는 대우조선노조의 변론을 맡았다가 제3자개입금지법 위반으로 구속된 노 전 대통령의 변호인을 맡았다.  
 
박 후보는 “노무현이라는 이름은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세상의 상징”이라며 “노대통령이 없었다면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민주주의의 크기도 훨씬 작았을 것”이라고 썼다.  
 
이어 박 후보는 “30년 전 민의의 전당에서 새내기 정치인 노무현이 소망했던 세상을 이제 남은 우리들이 이어가야 한다”며 “더 나은 시민의 삶을 향한 노력, 앞으로도 게을리하지 않겠다 새삼 다짐한다”고 했다.
 
박 후보는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모식에 참석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