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남측 취재단 명단 재전달…막판 합류 가능할까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를 위해 국제기자단을 태울 고려항공 편명(JS622)이 22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 전광판에 올라와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를 위해 국제기자단을 태울 고려항공 편명(JS622)이 22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 전광판에 올라와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풍계리 핵 실험장 폐기 장면을 취재하기 위해 방북한 외신 기자단이 22일 밤 풍계리 현장으로 출발하지 못했다. 비가 내리면서 일정이 변경됐기 때문이다. 통일부는 23일 남측 취재진의 명단을 북한에 다시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신 취재단, 비 때문에 원산 대기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오전 9시 판문점 연락 채널이 개시된 직후에 남측 취재진 명단을 전달할 예정”이라며 “북한이 수용한다면 남북 직항로를 이용해 원산으로 이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직항로를 통한 방북을 수용한다면 우리 취재진은 이르면 23일, 늦어도 24일에는 방북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과 영국, 러시아, 중국 등 4개국 외신기자단은 핵실험장 폐기행사 취재를 위해 이미 전날 베이징에서 고려항공 전세기를 통해 원산으로 들어갔다.  
윌 리플리를 비롯한 CNN 풍계리 취재단이 22일 북한 원산으로 가는 고려항공을 탑승하기 위해 베이징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윌 리플리를 비롯한 CNN 풍계리 취재단이 22일 북한 원산으로 가는 고려항공을 탑승하기 위해 베이징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기자단 중 스카이뉴스 아시아특파원 톰 체셔는 원산에서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공항에 도착하자 북한 당국이 위성전화 장비를 압수했다”면서 “모든 사람이 제복을 입었고 마네킹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체셔는 이날 오후 기차를 타고 12시간가량 이동하고, 버스를 타고 4시간을 더 간 뒤에 2시간 정도 산을 올라야 풍계리 현장에 도착한다고 전했다. 체셔는 이후 트위터에서 “날씨 때문에 오늘 밤 풍계리에 못 갈 것 같다”고 적었다.
 
북한은 핵실험장 폐기 날짜는 확정하지 않고 23일부터 25일 사이에 일기 조건을 고려해 진행할 것이라고만 공지했다. 기상청은 길주군 일대의 경우 22일 낮부터 23일 새벽까지 비가 온 뒤 갤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남측 취재진 8명도 전날 베이징에서 판문점 채널을 통한 남북 협의 과정을 지켜보며 공항에서 대기했지만, 입국 통보가 떨어지지 않아 결국 한국행을 택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진행한다며 남측과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언론에 취재를 허용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