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지 이어 이홍기까지…청와대 게시판에 등장한 ‘눈살’ 청원

[사진 이홍기 인스타그램]

[사진 이홍기 인스타그램]

가수 이홍기가 청와대 국민청원에 등장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23일 기준 ‘이홍기를 처벌해달라’ ‘이홍기에 대한 청원을 내려달라’ 등 이홍기를 언급한 청원이 모두 5건 게재됐다.
 
이홍기의 이름이 갑작스럽게 청원 게시판에 등장한 것은 최근 그가 겪은 논란 탓. 앞서 이홍기는 경솔한 언행과 과격한 진행으로 비판받았던 BJ 철구의 인터넷 방송을 시청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일부 네티즌은 이홍기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남기며 강하게 항의했고, 이홍기는 여러 영상을 보다가 우연히 접하게 된 것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나 이홍기의 해명에도 비난은 이어졌고, 급기야 처벌을 요구하는 황당한 청원까지 올라왔다. 이에 “청와대 청원이 무슨 놀이터냐. 이런 말도 안 되는 청원 좀 내려달라”며 기존 청원을 비판하는 글도 나왔다.
 
이에 앞서 가수 수지 역시 성폭력 피해를 호소하며 가해자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청원에 참여했다가 비슷한 상황을 겪었다. 수지가 동의를 표시한 글 속 스튜디오가 성추행 사건과 무관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수지에게 책임을 묻는 청원이 등장한 것. 이중엔 사형 등 과격한 주장을 펼친 글도 있어 논란이 일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