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文대통령 중재력에 "A+준다…유능하고 좋은 친구"

한미정상회담차 미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현안에 대해 논의 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한미정상회담차 미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현안에 대해 논의 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좋은 사람이며 매우 유능하다"며 "A+를 주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진행된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문제에 있어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을 얼마나 신뢰하고 있느냐'는 한국 기자의 질문에 "그는 북한과의 대화에 있어 다른 시각을 보여왔다. 합의를 성사시킬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에는 이전에 매우 (북한에 대해) 강경한 정권들이 있었고 지금은 문 대통령이 있다"며 "문 대통령 전에도 비슷한 (대북) 태도를 취했던 정권들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옆자리에 앉아있던 문 대통령을 바라보며 "그는 매우 유능하고 역량이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매우 좋은 사람이다"며 "그는 단지 북한이나 한국이 아니라 전체 한반도를 위해 좋은 일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그는 "나는 문 대통령이 대통령인 것이 한국으로선 아주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을 보며 "나 잘했느냐. 더 좋게 말할 수는 없을 것 같다. 'A+(플러스)' 점수를 준 것"이라고 웃었다. 두 정상은 웃으며 악수를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전망에 대해 "합의가 이뤄질지 안 이뤄질지는 누가 알겠는가. 협상이란 게 어떻게 될지는 결코 알 수 없다"라며 "100% 확실해 보이는 협상도 깨질 수 있고 가능성이 없어 보이는 협상이 어떨 때는 쉽게 타결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태도 돌변과 관련,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영향력 행사 가능성을 거듭 제기하면서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김정은의 두 번째 만남에 대해 나와 다른 생각을 가질 수도 있을 것이다. 다른 의견이 있으면 듣고 싶다"며 "중국 이웃 나라에 사는 만큼 곤란하게 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하기도 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