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북·미정상회담 개최 확신, 성공 위해 노력”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에 도착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안내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에 도착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안내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북ㆍ미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최근 한ㆍ미 양국을 겨냥해 강경 발언을 쏟아내며 북미정상회담 보이콧 가능성을 시사한 후 워싱턴 일각에서 제기되는 회의론을 강하게 불식한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후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영빈관에서 방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지금 저는 서훈 국정원장과 굉장히 잘 협력하고 있고 북한 문제에 대해서 많은 협력과 토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 전에 폼페이오 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접견하고 “두 분은 미국의 외교와 안보에서 아주 핵심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면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흔들림 없이 차분하게 북한과의 협의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