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드루킹 “송인배 접촉” 지난주 경찰에 진술 … 경찰청장은 “몰랐다”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의 주범 ‘드루킹’ 김동원(49)씨가 최근 경찰에서 “지난해 대선 전에 김경수 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 소개로 만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수사 최종 책임자인 이철성 경찰청장은 21일 송 비서관이 이 사건에 연루됐다는 보고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와 경찰 간 사전 교감에 따른 것인지,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경찰청장이 부실 보고한 것인지 등에 대한 진상 규명이 특검 단계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드루킹 측 관계자는 22일 “지난주 드루킹이 경찰 접견조사 도중 송 비서관 관련 진술을 했다”고 말했다. 21일 드루킹을 접견한 오모 변호사도 “드루킹이 ‘경찰에 송 비서관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며 “금요일 오전 접견까지 그런 말이 없었는데 당일 오후 조사에서 진술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복수의 관계자를 종합하면 드루킹은 송 비서관을 대선 전에 네 차례 만나고 두 차례에 걸쳐 100만원씩 200만원을 전달한 사실도 진술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경찰청장은 21일 기자간담회에서 “저는 모른다. 보고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의 민주당댓글공작진상조사단장 김영우 의원은 “청와대가 한 달 전 파악한 송 비서관과 드루킹의 커넥션을 경찰청장이 몰랐다고 발표하는 건 입맞춤이 아니라면 말이 안 된다”며 “청와대와 경찰 간 물밑 교감이 있던 게 아닌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김준영·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