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리로 나선 MBC 전직 아나운서들 “적폐로 낙인 찍혀 해고”

MBC 전 계약직 아나운서 10명이 회사의 부당해고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를 22일 열었다. 이들은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MBC가 채용 당시 약속대로 계약직 아나운서들을 정규직으로 채용하고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MBC는 “계약 만료로 인한 퇴사일 뿐 해고가 아니다”는 입장을 냈다.
 

1~2년차 10명 “정규직화 약속 안지켜”
최승호 사장, 취임 이후 물갈이 시사

MBC는 2016년과 2017년 1년 단위 계약직으로만 신입 아나운서를 선발했다. 2012년 파업 이후 정규직 신입사원 채용은 중단했다. 대신 ‘정규직과 다름없는 전형 과정을 거쳐 향후 정규직으로 전환·채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단서를 달아 채용한 것이다.
 
하지만 지난해 MBC 총파업 이후 사장이 교체되면서 사측의 정규직 전환 약속은 없던 일이 됐다.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은 취임 이후 “(MBC의) 구체제에서 기존 아나운서들을 탄압하고 내몰기 위해 계약직 아나운서들을 뽑았다”고 발언, ‘물갈이’를 암시했다. 결국 지난 2월 MBC는 5년 만에 신입사원 공채를 재개했다. 동시에 입사 1~2년이 지나지 않은 10명의 계약직 아나운서들에겐 계약 만료를 통보했다.
 
집회에 참석한 이휘준 전 MBC 아나운서는 “계약 기간은 형식에 불과했고 회사는 정규직 전환을 수차례 약속했다”며 “회사가 일방적으로 계약 갱신 거부를 통보한 것이므로 사실상 해고”라고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자신들이 MBC 구체제의 ‘적폐’가 아닌 ‘피해자’라고 강조했다.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노조에 가입할 수도 없었고 파업에 나설 수도 없었다는 취지다. 이선영 전 아나운서는 “우리의 해고는 ‘아나운서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최대현 아나운서의 해고와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MBC 측은 정당한 계약 만료라는 입장이다. 이날 MBC는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채용에서 MBC 내 모든 계약직 사원과 비정규직 사원들을 (정규직으로) 뽑을 수 없었던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 계약직 아나운서들은 해고가 아니라 계약기간 만료로 퇴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규진 기자 choi.k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