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폼페이오·볼턴 면담…“北과 협의 매진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접견하고 북미정상회담 성공 개최와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 두 번째)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 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 두 번째)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 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으로서는 한국이나 한반도 운명과 미래를 좌우하는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한국민이 두 분에게 거는 기대가 아주 크다”고 말했다.
 
미국 워싱턴을 공식실무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전 영빈관에서 이들을 접견하고 “두 분은 미국의 외교와 안보에서 아주 핵심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두 분께 잘 부탁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흔들림 없이 차분하게 북한과의 협의에 매진해 달라”면서 “우리 정부도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접견에서 최근 미국인 억류자 3명이 무사히 귀환해 성공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긍정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있어폼페이오 장관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대단히 감사하다”며 “지금 저는 서훈 국정원장과 굉장히 잘 협력하고 있고 북한 문제에 대해서 많은 협력과 토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볼튼 보좌관에게는 양국 NSC 채널 간 소통이 매우 원활하고 긴밀한 점을 높이 평가하면서, 역사적 기회인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을 잘 보좌해 달라고 당부했다.
 
볼턴 보좌관은 “대통령님을 오늘 만나서 매우 영광”이라며 “지금 한국 측과 상당히 좋은 협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강경화 장관과 정의용 안보실장, 워싱턴의 한국대사 등 우리가 상대한 모든 분이 대단히 협조적이었고 투명했고 많은 도움을 주셨다”며 “저희 역시 여러분에게 그러했기를 원하며, 오늘 긍정적인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