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 넷플릭스와 TV쇼 만든다···"직접 출연도 할것"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넷플릭스와 계약을 맺고 자신들의 TV 프로그램을 내놓는다. 넷플릭스는 전 세계에 1억2500만여 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업체다.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왼쪽)과 부인 미셸 오바마. [사진 오바마 트위터]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왼쪽)과 부인 미셸 오바마. [사진 오바마 트위터]

 
21일(현지시간) 넷플릭스는 성명을 통해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과 그의 아내 미셸 오바마 여사가 이날 넷플릭스와 시리즈물, 다큐멘터리, 특집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는 다년간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BBC방송,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오바마 부부는 계약 체결 전 제작사인 하이그라운드 프로덕션을 설립했다. 이번 계약에 대해 잘 알고 있는 한 관계자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일부 프로그램에 직접 출연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이들은 정치색이 강하기보다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TV쇼를 만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우리는 재능있고 영감을 주며 창의적인 목소리들을 키워내고, 그들이 사람들과 자신의 이야기를 공유하고 전 세계와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돕길 바란다”고 말했다.
넷플릭스의 리드 헤이스팅스 CEO가 회사 소개를 하고 있다. 넷플릭스는 창업 21년 만에 100조원짜리 회사로 성장했다. [중앙포토]

넷플릭스의 리드 헤이스팅스 CEO가 회사 소개를 하고 있다. 넷플릭스는 창업 21년 만에 100조원짜리 회사로 성장했다. [중앙포토]

 
그는 현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견제하는 공적창구로 넷플릭스를 이용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오바마와 넷플릭스의 콘텐츠 제작 계약 소식 후 일부 보수 지지자들이 넷플릭스 서비스를 해지하기 시작해 역풍을 맞고 있다.  
 
오바마 부부와 넷플릭스가 체결한 계약의 구체적인 내용은 발표되지 않았으나 오바마 부부가 제작한 첫 콘텐츠는 2019년 5월 이후에나 방영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