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문고리 1인자 송인배, 드루킹 연루…소환조사 응해야”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22일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지난해 대선 전 드루킹(김동원·구속)을 만난 사실이 알려진 데 대해 “문고리 권력을 놓고 소환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안 후보는 안국동 선거사무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권 실세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에 이어 문고리 권력의 1인자인 제1부속비서관이 연루된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송 비서관이 드루킹과 김 전 의원을 연결했다면 송 비서관에게 드루킹을 처음 소개해준 사람도 곧 밝혀질 것이고, 국민은 충격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특검의 드루킹 사건 수사가 시작되기 전까지는 경찰 수사가 중단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특검 수사가 시작될 때까지 지켜보자’는 움직임이 있는데, 이는 지방선거에서 이기고 나면 (드루킹 사건이) 흐지부지될 것으로 생각해 정치적 술수를 부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검 전 경찰 수사 역시 중단 없이 진행돼야 한다고도 했다.
 
포털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모씨(필명 드루킹)와 만난 의혹을 받는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21일 한미정상회담차 미국으로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따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포털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모씨(필명 드루킹)와 만난 의혹을 받는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21일 한미정상회담차 미국으로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따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안 후보는 미래캠프라고 명명한 선거 사무소 현수막의 슬로건을 ‘박원순 7년, 왜 서울은 부패했나’로 교체했다. 이전 슬로건은 ‘서울추적 7년, 도시재생 예산 3400억원 어디로 갔나’였다.
 
이와 관련 안 후보는 “박 후보가 재임하기 전인 2010년, 서울시 청렴도는 1위였으나, 지난해 16위로 떨어졌다”며 “코드 인사, 무분별한 신규 사업 추진, 업무지시의 공정성 저하 등이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