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금 봐도 모던한, 너무도 모던한 김환기 그림

김환기, '무제', 1966. [사진 대구미술관]

김환기, '무제', 1966. [사진 대구미술관]

대구미술관은 한국 추상미술을 대표하는 고 김환기(1913~1974) 작가 회고전을 22일부터 8월 19일까지 연다. 대구에서 처음으로 마련된 대규모 회고전으로 유화와 드로잉 등 100여 점을 한자리에 모았다. 
 

대구미술관서 대규모 회고전

김환기 아틀리에, 파리, 1957. [사진 대구미술관]

김환기 아틀리에, 파리, 1957. [사진 대구미술관]

이번 전시는 일본 동경 시대(1933-37)와 서울 시대(1937-56), 파리 시대(1956―59)와 서울 시대(1959-63), 뉴욕시대(1963-74) 세 시기로 구분하여 유화, 드로잉, 과슈 작품 등을 소개한다.
 
작가의 삶을 보다 생생하게 들여다 볼 수 있는 아카이브 전시도 3전시실에서 열린다. 연표를 비롯한 사진, 도록, 서적, 표지화, 소품, 화구, 영상 등 다양한 자료를 통해 오늘날 김환기를 있게 한 과정을 엿볼 수 있다.
관련기사
 
김환기, 집, 1936, 22*27cm. [사진 대구미술관]

김환기, 집, 1936, 22*27cm. [사진 대구미술관]

 초창기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일본 유학시대(1933~1937)에서는 입체파, 미래파 등 서구 전위 미술의 경향을 받아들이며 진취적인 시도를 이어간 초기 작품들을 소개한다. 
 
 서울시대(1937~1956)에서는 바다, 항아리, 여인 등을 통해 한국적인 정서를 추상적인 표현으로 구현한 작품들을 볼 수 있다.
 
 
김환기, 매화와 항아리, 1957, 55*37cm. [사진 대구미술관]

김환기, 매화와 항아리, 1957, 55*37cm. [사진 대구미술관]

 서울 생활을 접고 세계 미술의 중심지로 새로운 도전을 향해 나간 파리 시대(1956~1959)에서는 항아리, 십장생, 매화 등을 기반으로 한 추상 회화 작업들을 소개한다. 다시 돌아온 서울 시대(1959~1963)에서는 산, 달, 구름 등 한국의 자연을 푸른빛으로 간결하게 그려낸 그만의 독특한 회화 작품들을 선보인다.
 
 
김환기,17-VIII-73 #317_1973_Oil on Cotton_264x209cm. [사진 대구미술관]

김환기,17-VIII-73 #317_1973_Oil on Cotton_264x209cm. [사진 대구미술관]

 
 이후 다시 한 번 세계 미술의 중심지로 건너가 특유의 작품 세계를 구축한 뉴욕 시대(1963~1974)에서는 색면 추상, 십자구도 등의 다양한 조형적 실험과 연구 과정을 보여주는 과도기 작품에서부터 오늘날 작가의 대표작으로 불리는 점화(點畵) 작품들까지 만날 수 있다.  
 
 
 이 전시를 기획한 유은경 학예연구사는 “이번 전시를 통해 김환기 작품 세계의 진면목을 확인하고, 자연에 대한 통찰력을 바탕으로 탄생한 추상회화까지의 여정을 천천히 살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0-VIII-70 #185어디서무엇이되어다시만나랴 연작__1970_Oil on Cotton_292x216cm.[사진 대구미술관]

10-VIII-70 #185어디서무엇이되어다시만나랴 연작__1970_Oil on Cotton_292x216cm.[사진 대구미술관]

 
대구미술관 최승훈 관장은 “한국적 정서를 세련되고 정제된 조형언어로 승화시킨 김환기 화백은 우리 미술의 새로운 시도를 위해 평생을 몰두했던 작가"라며 “전시를 통해 그의 면면을 다시 조명해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은주 기자 ju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