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OVE' 팝 아티스트 로버트 인디애나 별세…"날 아프게 한 작품"

로버트 인디애나의 대표작 ‘LOVE’ [AP=연합뉴스]

로버트 인디애나의 대표작 ‘LOVE’ [AP=연합뉴스]

'LOVE' 시리즈로 유명한 미국 팝아티스트 로버트 인디애나가 19일 별세했다. 89세. AP통신은 그가 미국 메인주 바이널헤이븐섬 자택에서 호흡 부전으로 사망했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928년 미국 인디애나에서 태어난 고인은 갓난아기 때 양부모에게 입양돼 자랐다. 이후 시카고 예술대학과 영국 에든버러대학에서 회화와 그래픽을 전공한 후 54년 뉴욕에 와서 본격적 예술 활동을 시작했다.
  
팝아티스트 로버트 인디애나 [AP=연합뉴스]

팝아티스트 로버트 인디애나 [AP=연합뉴스]

그는 60년대 LOVE, EAT, HUG 등 아주 간단한 문자를 도톰한 글씨체에 기하학적으로 표현한 작품으로 주목받았다. 가장 유명한 작품이 64년 뉴욕현대미술관(MoMA)에서 첫 선을 보인 'LOVE' 시리즈다. MoMA가 크리스마스 카드용 디자인을 의뢰한 것을 시작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그는 어릴 적 다니던 교회에서 늘 보아온 ‘God is love’ 라는 간판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했다. 
이 작품은 'L' 'O' 'V' 'E' 4개의 알파벳을 사각형 격자 구도로 'VE' 위에 'LO'가 얹어지게 배치하여 'O'자를 45도가량 기운 것이 특징이다. 필라델피아의 존 F. 케네디 센터를 비롯해 뉴욕, 도쿄 등 세계 주요 도시에 'LOVE' 조각상이 설치됐으며 국내에도 서울 명동 대신증권 사옥 앞에도 'LOVE' 조각상이 있다. ‘LOVE’는 우표‧머그컵‧티셔츠 등 많은 상품에 새겨지며 대중에 널리 알려졌지만, 당시 고인은 저작권 등록을 하지 않아 금전적 이익을 얻진 못했다.  
로버트 인디애나 개인전에서 선보인 '전기EAT'. [사진제공=갤러리 현대]

로버트 인디애나 개인전에서 선보인 '전기EAT'. [사진제공=갤러리 현대]

64년 뉴욕월드페어에선 ‘전기 Eat’이란 작품을 선보여 화제가 됐다. EAT 글자에 촘촘히 밝힌 전구 불이 깜빡이는 작품이었으나, 당시 관람객이 전시회장이 식당으로 오인할 수 있다는 다른 참여 작가들의 항의로 전원을 끄고 말았다.  
문자와 상업적 디자인을 활용해온 그는 그래픽디자인으로 강렬한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음을 선보인 예술가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LOVE’의 선풍적인 인기 때문에 역설적으로 긴 시간 동안 예술가로서 영예를 누리지 못했다. 너무 상업적이라는 비판때문에 십 수년간 전시를 열지 못했다. 그는 생전에 여러 인터뷰에서 "'LOVE'가 나를 많이 아프게 했다"고 고백했다. 
 
로버트 인디애나의 '아메리칸 드림(The American Dream)'. 세계 각국의 판화·사진 등 복수 미술을 소개하는 '아트 에디션2014'에서 나올 작품 중 하나다. [사진제공=박영덕화랑]

로버트 인디애나의 '아메리칸 드림(The American Dream)'. 세계 각국의 판화·사진 등 복수 미술을 소개하는 '아트 에디션2014'에서 나올 작품 중 하나다. [사진제공=박영덕화랑]

이후 재평가가 이뤄지며 그의 작품에 담긴 자전적인 메시지 등이 시선을 끌기 시작했다. 국내에선 2004년부터 갤러리현대, 서울시립미술관, 롯데갤러지 등에서 개인전을 가진 바 있으며, 2013년 뉴욕 휘트니 미술관에서 대형 회고전을 열기도 했다.  
 
말년에는 바이널헤이븐섬 자택으로 옮겨 세상과 결별하고 은둔 생활을 했다. 미국의 한 방송사가 그의 자택 앞에서 3일을 기다린 끝에 겨우 인터뷰를 한 일화도 남아 있다.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