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문재인 정부 독주 막으려면 안철수 중심으로 합쳐야”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21일 “안철수가 단일화의 중심이 돼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에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로 단일화를 촉구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홍대의 한 카페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위 발대식에서 손학규 선대위원장에게 꽃다발을 받고 환하게 웃고 있다. [뉴스1]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홍대의 한 카페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위 발대식에서 손학규 선대위원장에게 꽃다발을 받고 환하게 웃고 있다. [뉴스1]

손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발대식 및 전국 공천자대회에서 “문재인 정부가 이런 식으로 오만하고 독주해 나라 살림을 엉망으로 만들 때 ‘이건 안 된다’라는 힘이 합쳐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권력 농단을 같이 반성해야 한다. 지금은 나설 때가 아니다”라며 “권력농단,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 이것을 같이 반성하고, 안 후보가 옐로카드 드는 걸 도와줘야 한다”며 ‘안철수 중심’의 후보단일화를 거듭 주장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한국당은 후보를 낸 것 자체가 뻔뻔스럽다”며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완전히 배제와 극복의 대상으로 국민이 평가할 것”이라고 거들었다.
 
김동철 원내대표 역시 “한국당 또한 청산대상이고 극복대상”이라며 “따라서 한국당에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연대, 후보 단일화 문제를 제기했지만 자기들이 염려하지 않아도 우리 바른미래당 후보로의 단일화를 한국당이 아니라 우리 국민들에 의해 자연스레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우리 국민들은 트럼프와 김정은이 아무리 만나 뭘 해도 이번 지방선거는 자신들을 위해 정말 일을 제대로 할 일꾼을 뽑을 것”이라며 “그 선택이 저는 2번이냐, 3번이냐인데 우리 3번 후보들이 정말 끝까지 열심히 하면 국민이 절대 2번은 안 찍고 3번을 찍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