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정부, 北 탈북 여종업원 관련 “모든 나라가 北 난민 보호해야”

 지난 2016년 4월 중국에서 집단 탈북한 북한식당 여성 종업원들에 대해 미 국무부가 “우리는 모든 나라가 자기 영토 내에 있는 북한 난민과 망명 희망자를 보호하는 데 협력할 것을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2일 전했다.
 

VOA, '기획 탈북' 의혹 北 여종업원 사건 보도
CNN은 탈북주도 한 식당 지배인과 인터뷰
“국정원이 협박했고, 나는 종업원들 속였다”

중국 저장성 류경식당에서 탈북한 종업원들이 지난해 4월 입국해 보호시설로 이동하고 있다.  [중앙포토]

중국 저장성 류경식당에서 탈북한 종업원들이 지난해 4월 입국해 보호시설로 이동하고 있다. [중앙포토]

 
탈북 종업원들은 중국 저장(浙江)성 링보에 있는 류경식당에서 일하다가 말레이시아를 거처 한국으로 들어왔다. 류경식당 지배인인 허강일씨의 인터뷰 등이 최근 공개되면서 종업원들에 대한 ‘기획 탈북’ 의혹이 재점화됐다. 
 
북한은 탈북 직후부터 종업원들이 남한의 국정원에 의해 납치됐다고 주장하면서 송환을 요구했지만, 한국 정부는 이들이 자유의사에 따라 탈북한 것이라고 맞섰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지난 17일 국회 외교통일위 현안보고에서 “(북한) 여종업원들은 자유 의지로 한국에 와서 한국에서 대한민국 국민으로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9일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대변인과의 문답 형식 기사를 통해 “남조선 당국은 괴로보수역적패당에 의해 강제유인 납치된 우리 여성 공민들을 지체없이 돌려보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남북이 8월15일 광복절을 계기로 열기로 한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무산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북한 적십자회 대변인은 또 “판문점 선언의 잉크도 채 마르기 전에 남조선 당국이 취하고 있는 태도는 유감을 넘어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북남 사이의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 전망을 결정하는데 큰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은 앞선 15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의 고발에 따라 ‘기획 탈북’ 의혹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이에 탈북민단체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탈북 여종업원들에 대한 북송 검토에 반대한다. 탈북민들을 대한민국 국민으로 인정하고 보호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류경식당 지배인 “종업원들 속였다”=집단탈북을 주도한 지배인 허강일씨는 미 CNN과의 인터뷰에서 “총선을 앞두고 국가정보원의 요구로 종업원들을 속여서 한국으로 데리고 왔다. 숙소를 옮긴다고 속였다”고 말했다. 
 
22일 CNN에 따르면 허씨는 “친구 5명이 재판도 받지 않고 처형을 당한 것을 알고 나도 그런 운명에 처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2015년 11월 상하이에서 국정원 요원을 만나 서약을 하고 태극기가 나오게 사진 촬영도 했다”며 “이후 한 식당 손님이 내가 국정원과 연계돼 있다는 것을 알고 협박해 한국행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 광장에서 열린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탈북 및 유인납치' 조작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북 종업원 탈북사건 대책회의 관계자들과 민변 관계자들이 진실 규명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회견 참석자들은 종업원의 집단 탈북이 "국정원에 의해 기획된 유인납치 사건' 이라며 "관계자들의 사법처리"를 주장했다. [연합뉴스]

지난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 광장에서 열린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탈북 및 유인납치' 조작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북 종업원 탈북사건 대책회의 관계자들과 민변 관계자들이 진실 규명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회견 참석자들은 종업원의 집단 탈북이 "국정원에 의해 기획된 유인납치 사건' 이라며 "관계자들의 사법처리"를 주장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그는 “국정원 측은 종업원을 다 데리고 오지 않으면 북한 대사관에 알려 너를 죽이도록 하겠다고 했다”며 “(국정원 직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다. 그가 큰 계획을 갖고 있다는 말도 했다”고 주장했다.
 
CNN은 허씨의 주장을 전하면서 “허씨가 지금 왜 이런 폭로를 하는 이유는 명확치 않다. 하지만 그는 처형을 당하더라도 북한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또 “허씨가 요구한 것은 철저한 조사로, 그와 여종업원들은 완전히 속았고 이번 사건의 피해자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